유럽을 순항중인 HMM의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알헤시라스'
상태바
유럽을 순항중인 HMM의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알헤시라스'
  • 박준환 기자
  • 승인 2020.06.10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엘베강을 거슬러 올라가는 알헤시라스호. 사진=HMM 페이스북
엘베강을 거슬러 올라가는 알헤시라스호. 사진=HMM 페이스북
거대한 알헤시라스호의 선체. 사진=HMM 페이스북
거대한 알헤시라스호의 선체. 사진=HMM 페이스북
컨테이너를 가득 선적한 알헤시라스호가 독일 엘베강을 항해하고 있다. 사진=HMM페이스북
컨테이너를 가득 선적한 알헤시라스호가 독일 엘베강을 항해하고 있다. 사진=HMM페이스북

HMM(옛 현대상선)의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인 2만4000TEU급 1호 선박인 ‘알 헤시라스(Algeciras)’호가 독일 힘부르크 항을 출항하는 등 유럽 항로를 순항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로이터등 외신은 HMM의 알 헤시라스호가 선적, 하역 업무를 마치고 함부르크 항를 떠났다고 10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앞서 알 헤시라스호는 독일 엘베강을 110km 거슬러 올라가 함부르크항에 도착했다.

알 헤라시스호는 1만3600TEU 컨테이너를 하역했으며, 8500TEU 컨테이너를 선적했다. 1TEU는 길이 6m 컨테이너 1개를 뜻하는 단위다.

컨테이너 안에는 소비재, 식음료, 석유, 전자제품, 의료기기, 기초 화학제품 등 모든 종류의 물품이 포함돼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선장을 포함해 총 23명의 승무원이 알 헤시라스호를 운용하고 있다.

알 헤시라스호의 다음 목적지는 벨기에의 안트워프이며, 이후 영국의 런던게이트웨이( London Gateway)를 종점으로 다시 동아시아로 돌린다.

HMM은 올해 9월까지 1~2주 간격으로 대우조선해양과 삼성중공업으로부터 2만4000TEU급 12척을 인도 받는다다. 12척은 모두 유럽 노선에 투입된다.

박준환 기자 naulboo@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