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일본 국채 1.46조엔어치 산 이유...수익률 vs 환헤지?
상태바
중국 일본 국채 1.46조엔어치 산 이유...수익률 vs 환헤지?
  • 이정숙 기자
  • 승인 2020.10.16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과 영토분쟁을 벌이고 무역전선에서 대치하고 있는 중국이 일본 국채를 대량으로 매수했다. 환차익을 노린 것이라는 분석이 있지만 다른 생각이 있는 게 아니냐는 의문도 있다.

일본 엔화. 사진=CME그룹/비즈니스인사이더
일본 엔화. 사진=CME그룹/비즈니스인사이더

16일 미국 CNBC보도에 따르면, 중국이 4월부터 7월까지 총 1조4600억 엔(약 16조200억 원) 가량의 일본 국채를 순매수했다. 이는 전년 동기에 비해 약 3.6배에 이르는 규모다.

일본 중앙은행인 일본은행의 가장 최신 통계인 7월에는 중국 중앙은행 인민은행이 일본 국채 7239억 엔(약 7조9500억 원)어치를 매입하면서 2017년 1월 이후로 가장 빠른 속도로 일본 국채를 사들이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로써 올해 4월부터 7월까지 총 3개월 간 중국은 미국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이 일본 국채를 매입한 국가가 됐다.

미국은 같은 기간 동안 2조7700억 엔(약 30조4100억 원)어치를 사들였다. 미국의 순매수량은 30%밖에 증가하지 않았다,

이 기간 유럽은 3조 엔(33조 원)어치의 일본 국채를 순매도했다. 유럽이 팔아치운 것을 중국이 절반 가량 사들인 셈이 된다.

일본 국채의 수익률은 거의 '0'여서 바람직한 투자 선택지는 아닌데도 중국이 일본 국채 매수규모를 늘리면서 그 이유에 이목이 쏠릴 수밖에 없다.

이에 대해 몇몇 분석가들은 CNBC에 중국이 일본 국채를 매수하는 다른 이유가 있다고 설명한다.

첫째 수익률 제고다.

애버딘스탠다드 인베스트먼츠의 로스 허치슨 글로벌 채권 펀드매니저는 "현재 환경의 이상한 점 중 하나는 일본국채(JGB)가 구매자금을 조달하는 통화에 따라서 더 이상 매력적이지 않은 채권이 아니라는 것"이라면서 "예를 들어 중국은 일본 엔화로 30년 만기 JGB를 사들이고 엔화 상당액을 미국 달러로 환전(swap)하면 0.56%의 추가 수익을 올릴 수 있다"고 말했다.

허치슨 펀드매니저는 장기 채권은 투자자들이 장기간 보유하기 위해 더 높은 위험을 감수해야 하기 때문에 대개 수익률이 더 높다고 설명했다.

예를 들어, 통화 스와프 관행은 두 당사자가 환율위험에 노출되는 데서 각자를 지키기 위해 서로 다른 통화로 동일한 금액의 통화를 교환하는 것이다.

아비바 인베스트먼트의 다자산 매크로 수석전략가인 데이비드 노바코프스키는 "많은 적립금 관리자들이 JGB를 사들인 뒤 환율을 달러로 바꾸거나 다시 헤지해 추가로 베이시스 프리미엄(차액 프리미엄)을 얻는다"고 말했다.

둘째, 중국의 위안화 관리 목적이다. 엔이나 달러에 대해 위안화 가치가 급격히 오르는 것을 막기 위해 위안화를 팔고 엔을 사서 엔 국채를 샀을 수도 있다. 

올해 들어 중국 경제가 최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이후 다시 활기를 띠면서 위안화가치는 미국 달러화에 대해 급등했다

허치슨 펀드매니저는 "지난 6월 중국 통화 가치가 일본 엔화에 대해 급등했기 때문에 중국이 위안화 절상을 관리하려 할 가능성도 있다"고 지적했다. 엔화 표시 JGB를 사기 위해 위안화를 매각하는 것은 위안화 절상의 일부를 억제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셋째, 엔 국채의 매력이다. 코로나19 사태가 악화하면서 투자자들이 우량국 국채에 몰려들면서 이들 나라 국채 수익률은 급락했다. 특히 스웨덴과 스위스, 유럽 핵심국가들의 국채수익률은 마이너스다. 다시 말해 이들 나라 국채를 사려면 웃돈을 주고 사야 한다.단 몇 푼이라도 수익를 주니 산다는 뜻이다.

노바코프스키는 "다른 요인은 글로벌 채권과 비교했을 때 일본 국채의 수익률이 가장 낮지 않다는 것"이라고 말했다.그는 "일본 채권시장은 수익률이 0%를 약간 밑돌고 있다"면서 "스웨덴, 스위스, 유로존 핵심국들이 모두 마이너스 수익률이 높은 등 다른 나라 채권시장보다는 매력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정숙 기자  kontrkr@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