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강산업 비타민 '합금철' 전문기업 심팩
상태바
철강산업 비타민 '합금철' 전문기업 심팩
  • 박준환 기자
  • 승인 2020.11.25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망간 알로이, 산업용 롤, 프레스 제조업체 합병해 탄생....DB메탈, 태경산업, 동일산업 등과 경쟁

페로망간은 철강, 자동차, 조선, 전자 등 국가 기반산업의 경쟁력을 높이고 고부가가치화에 직결된 기초소재. 주원료인 망간광석,코크스를 섞은 다음 전기로에 넣어 실리콘망간 등을 생산하고 다시 정련로에 넣어 정련한 뒤 파쇄해서 페로망간을 생산한다. 

국내에서 페로망간을 생산하는 업체로는 심팩(SIMPPAC)과 DB메탈, 동일산업, 태경산업 등이 있다. 국내 페로망간 시장은 1964년 강원도 동해시에 설립한 DB메탈(구 삼척산업)이 선도하고 심팩이 그 뒤를 추격하고 있다. 심팩은 57년 역사를 자랑하는 중견 기업이다. 특히하게도 금융인 출신 회장이 19년째 이끌고 있다.

심팩은 지난 9일 종속회사인 심팩주물이 인천광역시 남동구 부동산을 400억 원에 유넷코리아에 처분하기로 결정했다고 공시하면서 투자자들의 관심을 받았다. 회사 측은 "부동산 매각을 통한 자산운용 효율화 목적"이라고 밝혔다.

최진식 심팩그룹 회장. 사진=심팩
최진식 심팩그룹 회장. 사진=심팩

■금융인 출신 회장이 경영하는 심팩그룹

심팩그룹은 지주회사인 (주)심팩홀딩스 산하에 (주)심팩, 산업기기계와 주조를 하는 심팩인더스터리스, 심팩주물, 타이어 제조설비를 제작하는 심팩산기(심팩 인더스터리얼 머시너리), 심팩로지스틱스,심팩프로퍼티스, 심팩가온누리, 포항산업과학연구원(RIST) 기술자회사로 산화아연 제조업체인 리스텍비즈 등을 거느리고 있다.  심팩을 제외하면 전부 비상장사다.

심팩인더스트리, 심팩로지스틱스,심팩산기, 두루가온누리는 (주)심팩의 100% 자회사다.

심팩홀딩스는 1999년 2월 설립된 지주회사이며 경영자문과 철강가공 유통 등을 한다. 대표이사는 최진식 회장(61)이 맡고 있다. 최진식 회장은 연세대 경영학 석사로 동양종금 이사, 한누리투자증권 전무이사, 우리에셋대표이사를 지낸 금융인 출신이다. 그는 심팩산기 대표이사, 심팩주물 대표이사를 거쳐 2001년 심팩홀딩스 대표이사 회장으로 취임해 19년째 이끌고 있다.

심팩 지분율은 올해 9월30일 현재 심팩홀딩스가 52.38%로 가장 높으며 이어 최진식 회장은 5.63%, 재단법인 심팩최진식장학재단 0.95%, 부인 윤연수와 딸 최민영이 각각 0.76%와 0.22%이다. 심팩홀딩스 등 6명의 보유지분은 60.01%다.

심팩홀딩스의 대표 이사는 최진식 회장으로 지분 33.6%를 보유하고 있다. 최대주주는 최민찬으로 39.6%를 보유한다. 윤연수도 10.3%를 보유하고 있다. 피델리티가 6.66%를 보유하고 있다.

이를 보면 심팩은 사실상 최진식 회장 일가의 소유라고 해도 전혀 이상하지 않다. 

심팩홀딩스는 지난해 매출 1464억3100만 원, 영업이익 401억1200만 원, 당기순이익 65억3100만 원을 기록했다.

심팩은 합금철과 산업용 프레스 전문 기업이다. 지난해 매출액 4300억 원, 영업이익 111억 4000만 원, 당기순이익 94악 9000만 원을 냈다.

심팩의 시작은 1973년 설립된 동성개발공업이었다. 1986년 쌍용그룹에 편입돼 쌍용정공으로 이름이 바뀌었다. 1997년 외환위기 여파로 2001년 쌍용그룹이 해체되면서 최진식 회장이 인수해 심팩으로 사명을 바꾸면서 새로운 역사가 시작됐다.

2003년 철강 유통 가공분야의 신흥강자 심팩이엔지가 계열사에 합류했고 심팩메탈은 2006년 합류하면서 그룹의 뼈대가 됐다. 리스텍비즈는 2018년 심팩 품에 안겼다.

심팩메탈은 1959년 창립된 주식회사 한국전기야금으로 시작했다. 1974년 8월 한국합금철공업 주식회사로 상호로 변경하고 이어 1988년에 한합산업으로 사명을 다시 바꾸었다. 외환위기 시기에 법정관리에 들어가 2006년 심팩에 인수됐다. 이후 심팩ANC로 이름을 바꿨다가 2011년 심펙메탈로이, 2017년 심펙메탈로 다시 변경했다가 2018년 지난 7월 말 심팩에 흡수합병됐다.

2008년 코스닥상장과 함께 수출 3000만 달러 탑을 수상했다.옛 심팩메탈은 국내 최초로 합금철을 개발,생산하고 고분자화학, HR사업 부문 등으로 영역을 확장하는 등 강인한 생명력을 자랑했다. 

■심팩의 주제품 합금철, 철강산업의 비타민

심팩그룹의 주력회사 심팩이 생산하는 제품은 기계식 프레스와 유압식 프레스, 제촐공장의 열연과 냉연 강판의 산세, 도금, 도장라인에 쓰이는 롤, 그리고 합금철이다. 특히 단단하고 질긴 철강을 만들기 위한 비탄민과 같은 존재인 합금철은 페로망간, 페로실리코망간, 페로니켈크롬 등이 있다. 페로망간과 페로실리코망간보다 페로니켈크롬의 영업이익률 15~20%로 대단히 높다.

심팩 합금철 제조 공정도. 사진=심팩
심팩 합금철 제조 공정도. 사진=심팩

망간은 제강에 꼭 필요한 원소로 강철에는 통상 1%의 망간이 들어 간다. 밀도는 세제곱미터당 7.21g으로 단단하고 부서지기 쉬시운 회백색 금속이다. 심팩은 이런 망간을 이용해 페로알로이(Fello Alloy)라는 '합금철'을 생산한다. 페로알로이는 합금과 철로 이뤄져 있으며 철강에 필요한 성분을 첨가하는 역할을 한다. 합금철은 단단하고 질긴 철강을 만들기 위한 비타민 같은 금속이다.

제강, 제철 공업에서 없어서는 안 되는 부원료다. 망간 성분을 첨가하기 위해 사용하고 산소와 유황을 제거하는데 사용한다.

페로알로이는 용도와 철과 합금하는 원소에 따라 종류가 다양하다.

주원료는 망간광석,코크스다. 망간 광석 산지는 호주,남아프리카 등이다. 환원제인 코크스는 일본, 중국에서 조달한다. 망간광석과 코크스를 섞은 다음 전기로에 넣어 실리콘망간 등을 생산하고 다시 정련로에 넣어 정련해 페로망간을 생산한다.

전기로를 사용하는 만큼 전기소비가 많아 전기요금 상승은 독약과 같다는 게 흠이라면 흠이다.

심팩이 생산하는 합금철, 왼쪽부터 페로망간, 저탄소페로망간, 페로실로실리콘망간. 사진=심팩
심팩이 생산하는 합금철, 왼쪽부터 페로망간, 저탄소페로망간, 페로실로실리콘망간. 사진=심팩

심팩이 생산하는 제품은 망간성분이 많은 페로망간(FeMn HC)과 실리콘성분이 함유된 실리콘 망간(SiMn), 고부가가치 합금철인 중저탄소 페로망간(FeMnMn MC)이다.

페로망간 중 탄소함량이 많은 망간합금철로 가장 보편화된 합금철인 페로망간은 망간이 73~85% 함유된 합금철이다.

탈산, 탈황에 쓰이는 합금철 FeMn MC는 망간이 75~85% 들어있다.자동차용 고급판재 제조 시 사용되는 합금철이며 탄소함량 관리에 유리하다고 한다.

실리콘망간은 스테인레스강, 형강과 철근 등 건축용 강제 제조시 사용하는 합금철이다. 망간 성분은 60~70%이고 실리콘이 14~20% 들어있다.

박준환 기자  naulboo@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