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이스트에 탄도미사일 요격기술 연구할 전담조직 창설
상태바
카이스트에 탄도미사일 요격기술 연구할 전담조직 창설
  • 박태정 기자
  • 승인 2020.12.29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역방어 특화연구센터, 유도제어 기술 연구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 탄도미사일 요격기술 연구할 전담조직이 창설됐다.이 조직에는 연구주관기관인 KAIST를 비롯해 서울대, 인하대, 울산과학기술원 등 13개 대학과 LIG넥스원, 한화시스템 등 4개 산업체 124여 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북한의 주요 미사일.사진=CSIS
북한의 주요 미사일.사진=CSIS

북한은 한국 전역을 타격권으로 삼는 화성-5형, 화성-6형, 화성-9형의 탄도미사일 외에 북한판 이스칸데르 미사일 KN-23, 북한판 에이타킴스 미사일 KN-24M, 대구경 방사포 KN-25를 잇따라 시험발사하거나 배치하면서 대남 위협을 강화하고 있다. 북한이 이들 미사일을 대량으로 발사할 경우 현재 한국의 미사일 방어망으로 요격하기는 사실상 불가능해 대책마련 요구가 많았다.

북한의 6연장 대구경 방사포. 사진=더드라이브
북한의 6연장 대구경 방사포. 사진=더드라이브

방위사업청은 28일 '광역방어 광역(廣域)방어 특화연구센터'를 KAIST에 개소했다고 29일 밝혔다. 

'광역방어 특화연구센터'는 미래 방어체계 개발에 필요한 유도제어 기초기술과 원천 기술 확보를 목표로 방위사업청과 국방과학연구소의 지원을 받아 설립운영된다.

이 센터는 KAIST를 중심으로 한 국내 산학연의 전문 연구 인력을 활용해 갈수록 첨단화하는 탄도탄, 고속 장거리 유도탄 등의 위협요소를 신속·정확하게 식별하고 요격하는 등 미래 방어체계 개발에 필요한 유도 제어와 관련 기반기술 연구를 수행한다.

 방사청은 앞으로 2026년까지 107억 원을 투자를 통해  상층 방어 연구실, 고고도 방어 연구실,  공중방어 연구실 등 3개 전문연구실로 구분하여 총 11개 세부과제를 수행한다.

연구주관기관인 KAIST를 비롯해 서울대, 인하대, 울산과학기술원 등 13개 대학과 LIG넥스원, 한화시스템 등 4개 산업체 124여 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강은호 방위사업청장은 "광역방어 특화연구센터는 미래 대한민국의 하늘을 지키는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할 미래 방어체계 국방기술의 자양분이 될 것"이라면서 유도제어 기술의 중요성과 성공적인 과제 수행을 당부했다.  

박태정 기자 ttchung@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