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달러 비싸지자 외화예금 넉달 만에 48.2억 달러 줄어
상태바
1월 달러 비싸지자 외화예금 넉달 만에 48.2억 달러 줄어
  • 이정숙 기자
  • 승인 2021.02.18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893.4억 달러...기업 환율 오르자 수입대금 결제·현물환 팔아
개인 달러예금 소폭 감소에 그쳐, 개인 비중 역대 최고

2021년 1월 우리나라의 외화예금이 넉 달 만에 준 것으로 나타났다. 원달러 환율이 오르자(달러 가치 상승) 잔액이 크게 준 것이다.기업은 달러를 팔면서 개인 달러화 예금은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지난달 외화예금이 넉달 만에 줄었다. 달러예금은 761억 6000만 달러로 한 달 사이에 38억 8000만 달러나 줄었다. 사진은 미국 100달러 짜리 지폐. 사진=9&10뉴스닷컴
지난달 외화예금이 넉달 만에 줄었다. 달러예금은 761억 6000만 달러로 한 달 사이에 38억 8000만 달러나 줄었다. 사진은 미국 100달러 짜리 지폐. 사진=9&10뉴스닷컴

18일 한국은행이 '2021년 1월중 거주자외화예금 동향'에 따르면 1월 말 기준으로 거주자 외화예금 잔액은 893억8000만 달러로 한 달 전에 비해 48억2000만달러 감소했다.

외화예금은 지난해 9월(854억5000만 달러) 이후 12월까지 늘어나다 넉 달 만에 줄어들었다. 

거주자 외화예금은 내국인과 국내기업, 국내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에 진출한 외국기업이 보유한 국내 외화예금을 합한 것이다.

 

통화별 거주자 외화예금. 사진=한국은행
통화별 거주자 외화예금. 사진=한국은행

주체별로는 기업 예금이 많이 줄었다.기업예금(696억8000만 달러)이 한 달 새 47억1000만 달러, 개인예금(197억 달러)이 1억1000만 달러 감소했다.

통화별로는 달러화 예금이 761억6000만달러로 38억8000만 달러 감소했다.

특히 기업의 달러화 예금 잔액은 1월 말 584억3000만 달러로 38억3000만 달러 감소했다. 전체 달러화 예금 감소분의 대부분을 기업 예금이 차지한 것이다.

한은은 "기업들이 수입결제 대금을 지급한 데다 원·달러 환율이 12월 말 1086.3원에서 1월 말 1118.8원으로 32.5원 상승하면서 현물환 매도가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개인 달러화 예금은 177억3000만달러로 5000만 달러 줄어드는데 그쳤다. 환율이 상승하는 데도 개인의 환차익 수요가 크지 않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에 따라 전체 달러화 예금에서 개인 달러화 예금이 차지하는 비중은 역대 최고치인 23.3%를 기록했다.

이정숙 기자 kontrkr@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