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비 맞은 선운사의 새벽,그리고 동백꽃
상태바
봄비 맞은 선운사의 새벽,그리고 동백꽃
  • 박준환 기자
  • 승인 2021.04.04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운사 도솔암 초입 한 그루 동백나무에 비를 머금은 동백 봉우리. 박준환 기자 naulboo@gmail.com
선운사 도솔암 초입 한 그루 동백나무에 비를 머금은 동백 봉우리. 박준환 기자 naulboo@gmail.com
선운사 도솔암 방문객이 가지런히 모아놓은 동백꽃들. 사진=박준환 기자 naulboo@gmail.com
선운사 도솔암 방문객이 가지런히 모아놓은 동백꽃들. 사진=박준환 기자 naulboo@gmail.com
선운사 도솔암 마애석불 앞 동백 나무 앞에 흩뿌려져 있는  동백꽃들. 사진박준환 기자 naulboo@gmail.com
선운사 도솔암 마애석불 앞 동백 나무 앞에 흩뿌려져 있는 동백꽃들. 사진박준환 기자 naulboo@gmail.com
전북 고창 선운사 대웅전 뒤 동백나무에 핀 동백. 사진=박준환 기자 naulboo@gmail.com
전북 고창 선운사 대웅전 뒤 동백나무에 핀 동백. 사진=박준환 기자 naulboo@gmail.com
고창 선운사 공양간 앞 담벼락 아래 떨어져 있는 동백. 박준환 기자 naulboo@gmail.com
고창 선운사 공양간 앞 담벼락 아래 떨어져 있는 동백. 박준환 기자 naulboo@gmail.com
전북 고창 선운사 새벽 대웅전.뒷산 동백숲에서 깨어난 이름 모를 산새소리의 지저귐에 새벽은 벌써 깨어 있었다. 사진=박준환 기자 naulboo@gmail.com
전북 고창 선운사 새벽 대웅전.뒷산 동백숲에서 깨어난 이름 모를 산새소리의 지저귐에 새벽은 벌써 깨어 있었다. 사진=박준환 기자 naulboo@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