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란드 부총리·국방장관 "미국 M1A2 250대 구매" ...K2 흑표 수출 물거품?
상태바
폴란드 부총리·국방장관 "미국 M1A2 250대 구매" ...K2 흑표 수출 물거품?
  • 박태정 기자
  • 승인 2021.07.16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폴란드 부총리와 국방부 장관이 미국에서 M1 에이브럼스 전타 250대를 살 것임을 확인했다는 보도와 사회관계망 서비스 소식이 나왔다. 폴란드가 구매할 M1 전차는 최신형인 SEPv3형이다. 이로써 K2 흑표 폴란드 수출을 위해 공을 들이고 있는 현대로템의 수출노력은 물거품이 된 것으로 보인다. 

K2 흑표전차는 능동방어장치, 120mm 주포, 자동장전장치 등 강력한 성능을 갖고 있지만 폴란드는 독일 주둔 미군 병력의 폴란드 유치하는 등 미국과 관계 강화를 추진하고 있어 M1A2를 선택한 것으로 판단된다. K2의 가성비가 폴란드 미국간 정치 관계 앞에서 고배를 마신 것으로 보인다.

미국 육군이 폴란드 차세대 전차 도입 사업에 제안한 주력 전차 M1A1. 사진=미육군
미국 육군이 폴란드 차세대 전차 도입 사업에 제안한 주력 전차 M1A1. 사진=미육군

미국의 군사 매체 디펜스블로그는 야로스와 카진스키(Jarosław Kaczyński) 폴란드 부총리가 지난 14일(현지시각) 미국제 M1 250대를 구매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야로소와 카진스키 부총리는 이날 웨소와(Wesoła)구 제1 바르샤바 기갑여가단 본부에서 이 같은 합의내용을 발표했다. 디펜스블로그에 따르면, 카진스키 부총리는 "내년에 첫 인도를 예상하는 만큼 진짜 빨리 우리군은 대량의 최첨단, 세계 최신 에이브럼스 전차를 추가할 것"이라면서 "이 전차는 미군 무기에 추가된 가장 최신형"이라고 소개했다.

마리우스 부와슈차크 폴란드 국방장관이 폴란드가 M1A2 에이브럼스 전차를 구매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하고 있다. 사진=마리우스 부와슈차크 트위터
마리우스 부와슈차크 폴란드 국방장관이 폴란드가 M1A2 에이브럼스 전차를 구매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하고 있다. 사진=마리우스 부와슈차크 트위터

마리우스 부와슈차크(Mariusz Błaszczak) 국방부 장관도 같은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트위터에 "폴란드가 에이브럼스 전차의 최신형인 SEP v3형 250대가 폴란드군 병사들에게 돌아갈 것"이라고 적었다. 부와하슈차크 장관은 "국방부 예산 외의 구매자금조달에 관한 결의안을 채택했다"면서 "에이브럼스 전차는 폴란드 동부배치되며, 이것이 폴란드의 방어능력을 강화하는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부와슈차크 장관은 폴란드 정부의 차기 전차 도입 프로그램 규모는 233억 즐로티(60억 달러)라고 밝혔다고 디펜스블로그는 전했다.

디펜스블로그는 M1A2 SEPv3형은 통신과 화력관제, 치명성과 신뢰성, 유지, 연료효율성과 장갑 개량에서 이뤄진 기술발전을 반영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M1A2 전차는 길이 9.77m, 너비 3.7m, 높이 2.4m의 큰 덩치지만 1500마력 가스터빈 엔진을 장착해 최고 속도가 시속 68km에 이른다. 120mm 주포와 12.7mm 기관총으로 무장한다.SEP v3 전차의 가장 큰 특징은 최신 기술을 적용해 화력과 탐지능력, 기동력, 장갑방호력 등을 보완해 생존성을 높였다는 점이 꼽힌다.

앞서 미국 방산 전문 매체 디펜스뉴스는 2명의 소식통이 폴란드 뉴스 사이트 '가제타'에 폴란드 국방부가 잠재 계약 조건에 대해 협의하고 있다고 지난 12일 보도했다. 폴란드 육군은 보도에 의하면 110억~190억 즐로티(미화 29억~50억 달러) 규모의 계약으로 M1A2 SEPv3형을 최대 250대와 훈련용 12대 궤도차량을 획득하는 데 관심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폴란드는 노후 전차 교체를 위해 차세대 전차 사업을 벌이고 있다. 폴란드가 조달한 가장 최신 전차는 2002년 독일군이 사용한 레오프라트 2A4 중고전차 128대이다. 폴란드 국방부는 2013년 레오파르트 A4형과 A5형을 합쳐 추가로 119대를 도입하는 계약을 체결했다.이 둘을 합쳐 247대여서 보도된 250대와 거의 같다.

박태정 기자 ttchung@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