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극초음속미사일 화성-8형 시험발사"
상태바
北 "극초음속미사일 화성-8형 시험발사"
  • 박태정 기자
  • 승인 2021.09.29 0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동엽교수 "극초음속 활공체"..합참 "개발초기 단계" 평가

북한이 28일 동해상으로 쏜 발사체가 신형 무기인 극초음속 미사일이었다고 29일 발표했다. 극초음속 미사일은 비행속도가 최소 마하 5이상인 미사일로 현재의 미사일 방어망으로는 방어가 불가능한 미사일이다.  시험발사에는 박정천 노동당 비서와 국방과학부문 지도 간부들이 참관했으며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불참했다고 북한은 밝혔다. 합동참모본부는 "개발초기단계로 실전 배치까지는 상당기간이 걸릴 것"이라고 평가했다.

북한 국방과학원이 28일 오전 자강도 룡림군 도양리에서 새로 개발한 극초음속미사일 '화성-8형' 시험발사를 진행했다며 공개한 사진. 사진=VOA
북한 국방과학원이 28일 오전 자강도 룡림군 도양리에서 새로 개발한 극초음속미사일 '화성-8형' 시험발사를 진행했다며 공개한 사진. 사진=VOA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북한은 28일 오전 6시 40분쯤 자강도 무평리 일대에서 동해 쪽으로 발사체 1발을 발사했다. 올들어 여섯 번째 미사일 발사였다. 비행거리는 200km 못 미치고, 고도는 30km 남짓으로 알려졌다. 이미 알려진 북한 미사일과 다른 비행 특성을 보였다는 분석이 나온 가운데, 일각에서는 북한이 연초 개발시험제작을 공언한 극초음속 무기가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다.

2021년 북한 미사일 발사 일지. 사진=VOA
2021년 북한 미사일 발사 일지. 사진=VOA

조선중앙방송은 이날 "국방과학원은 28일 오전 자강도 용림군 도양리에서 새로 개발한 극초음속 미사일 화성-8형 시험발사를 진행했다"고 보도했다.

방송은 "첫 시험발사"라면서 "국방과학자들은 능동 구간에서 미사일의 비행조종성과 안전성을 확증하고 분리된 극초음속 활공비행전투부의 유도기동성과 활공비행특성을 비롯한 기술적 지표들을 확증했다"고 설명했다.

방송은 또 "처음으로 도입한 암풀화된 미사일 연료 계통과 발동기의 안정성을 확증했다"면서 "시험 결과 목적했던 모든 기술적 지표들이 설계상 요구에 만족됐다"고 전했다.

방송은  "(극초음속미사일 연구개발 사업은) 제8차 (노동당) 대회가 제시한 국방과학발전 및 무기체계 개발 5개년 계획의 전략무기 부문 최우선 5대 과업"이라면서 "당 중앙의 특별한 관심 속에 최중대 사업으로 간주돼 온 이 무기체계 개발은 자립적인 첨단국방과학기술력을 비상히 높이고 자위적 방위력을 백방으로 강화하는데 커다란 전략적 의의를 가진다"고 강조했다.

김정은은 지난 1월 8차 노동당 대회 사업총화 보고에서 "가까운 기간 내에 극초음속 활공 비행 전투부를 개발 도입할 데 대한 과업이 상정됐다"고 밝혔다.

김동엽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북한이 극초음속 미사일이라고 했는데 이는 극초음속 순항미사일(HCM)이 아니라 탄도미사일에 기반한 극초음속 활공체(HGV)일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김 교수는 "지난 1월 8차 당 대회 때 극초음속 활공비행 전투부 개발이라고 한 언급도 이런 추정을 뒷받침한다"고 설명했다.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공개한 극초음속 미사일에 대해 "탐지된 속도 등 제원을 평가해볼 때 개발 초기 단계로 실전 배치까지는 상당 기간 소요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미정보당국에 탐지된 속도는 마하 3 안팎에 머물러 개발 초기 단계로 평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합참은 "현재 한미 연합자산으로 탐지와 요격이 가능한 수준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태정 기자 ttchung@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