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퓨처엠-일본 혼다, 캐나다 양극재 합작사 설립추진 왜?
상태바
포스코퓨처엠-일본 혼다, 캐나다 양극재 합작사 설립추진 왜?
  • 박준환 기자
  • 승인 2024.04.26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캐나다에 합작사 설립 MOU, 배터리 핵심소재 안정적 북미 공급망 구축나서
포스코그룹의 소재 계열사로 전기차 이차전지용 양극재와 음극재 사업을 하는 포스코퓨처엠이 일본 자동차 회사 혼다와 이차전지 핵심소재인 양극재 합작사업에 나선다. 이를 위해 합작사를 캐나다 온타리오주 앨리스톤에 설립, 북미 시장을 위한 공급망 구축에 나서기로 했다. 혼다는 전기차 조립공장, 배터리공장 등 4개 공장을 지을 예정이다. 혼다는 '완전한 전기차 가치사슬'을 만들 것이라고 자평했다.  많은 완성차 업체들이 예상보다 더딘 전기차 보급속도로 완전 전기차 계획을 철회하고 있는 가운데 두 회사의 이 같은 움직임은 주목받고 잇다.
 
캐나다 온타리오주에 합작사를 설립하기로 한 포스코퓨처엠과 혼다 로고. 사진=포스코퓨처엠
캐나다 온타리오주에 합작사를 설립하기로 한 포스코퓨처엠과 혼다 로고. 사진=포스코퓨처엠

포스코퓨처엠은 25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은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올해 최종 계약 체결을 목표로 한다. 합작사가 생산하는 양극재는 혼다가 북미에서 제조하는 전기차 배터리용으로 공급한다.이번 합작으로 포스코퓨처엠은 2030년까지 연간 200만 대 이상의 전기차 생산체제를 구축하려는 혼다를 새로운 고객으로 확보하고 전략 파트너십을 확대할 수 있게 됐다.

포스코그룹과 혼다는 지난해 4월 양극재와 음극재, 차세대 배터리 등의 분야에서 협력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이후 긴밀하게 협의하며 빠르게 성장하는 북미 전기차 시장에서 경쟁 우위를 학보하기 위해 배터리 성능과 원가를 좌우하는 핵심소재인 양극재를 현지에서 생산해 안정된 공급망을 구축할 필요가 있다는 데 의견을 모으고 합작사업을 하기로 결정했다.
 
두 회사는 포스코퓨처엠의 고품질 배터리 소재와 혼다의 완정차 기술력을 결합해 혁신적인 성능과 안정성을 갖춘 전기츠를 북미 시장에 공급해 새로운 성장동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포스코퓨처엠은 국내 배터리 소재 회사 가운데서는 처음으로 완성차사와 합작해 북미 현지 사업에 나서고 있는 등 글로벌 시장에서 원료 조달 역량과 기술력, 양산 능력을 인정받고 있다. 포스코퓨처엠은 지난 2022년 7월 미국의 제너럴모터스(GM)과 양극재 합작사 얼티엄캠(Ultium CAM)을 캐나다 퀘벡주에 설립했으며 올해 하반기에 준공을 앞두고 있다.

포스코퓨처엠은 투자규모를 공개하지 않았지만 혼다는 익명의 합작사와 공동으로 110억 달러(150억 캐나다달러)를 투자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미국 CNBC는 전했다. 

혼다의 미베 도시히로 최고경영자(CEO)는 당일 쥐스뗑 트뤼도 캐나 연방정부 총리와 더그 포드 온타리오주 주정부 총리와 함께 기자회견을 갖고 "새 조립공장과 앨리스톤 공장 내 신규 배터리 공장, 완전 전기차와 연료전지 차량 생산을 지원할 시설을 포함해 4개 공장을 건립할 것"이라고 밝혔다. 

혼다 측은 차량 생산은 2028년 시작하며 연간 생산량은 완전 가동시 24만대에 이를 것이라고 덧붙였다.

CNBC는"온타리오주 앨리스톤 투자는  오는 2040년 완전 전기차와 연료전지 구동 차량만 공급하는 혼다의 목표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고 평가했다.

CNBC는  그러나 다수 자동차 메이커들이 전기차 보급속도가 더딘 가운데 완전 전기차 계획을 철회한 가운데 나온 투자 타이밍을 업계 관찰자와 투자자들에게 기묘한 것처럼 보일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혼다 측은 "이번 투자는 북미지역의 전기차 미래 수요 증가에 대비한 것"이라면서"배터리 공장은 연간 36기가와트시(GWh) 생산능력을 가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캐나다는 환영했다. 이번 투자로 최소 1000개의 일자리가 생기고 혼다가 온타리오주 내 2개 시설에 보유한 제조공장에 4200명의 직원을 추가할 것이기 때문이다. 포드는 지난 2011년 온타리오주 세인트토마스 공장의 문을 닫았고 GM은 2018년 오샤와 조립공장을 항구 폐쇄하면서 수많은 사람들이 일자리를 잃었다.  쥐스뗑 트뤼도 캐나다 연방총리는 25일 기자회견에서 "15억 캐나다달러인 혼다의 투자금액은 캐나다 자동차산업에는 역대 최대 규모"라면서 "혼다는 캐나다정부로부터 25억 캐나다달러의 세액공제와 인센티브 지워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CNBC는 "이번 투자는 캐나다의 주요 승리"라면서 "혼다가 지난해 오하이오주의 신규 배터리 공장에 44억 달러를 투자하기로 확정한 이후 나온 것"이라고 평가했다.

미베 도시히로 혼다 최고경영자(CEO). 사진=혼다글로벌
미베 도시히로 혼다 최고경영자(CEO). 사진=혼다글로벌

미베 도시히로 혼다 CEO는 기자회견에서 "북미에서 미국내 전기차 생산 체계 능력을 구축하려는 계획에 따라 캐나다 연방정부와 온타리오주 정부의 지원을 받고 우리는 광범위한 전기차 가치사슬을 캐나다에 구축하는 것과 관련해 공식 논의를 시작할 것"이라면서 "우리는 북미 지역의 전기차 수요 증대를 대비해 전기차 공급 체계와 능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준환 기자 naulboo@gmail.com 몬트리올(캐나다) 박고몽 기자 clementpark@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