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에코에너지, '희토류 정제 기술' 확보...희토류 사업 박차
상태바
LS에코에너지, '희토류 정제 기술' 확보...희토류 사업 박차
  • 박준환 기자
  • 승인 2024.06.26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S구룹 계열사인 LS전선 자회사 LS에코에너지가 희토류 정제 원천기술을 확보해 사업역량 강화에 나선다. 올해 초 LS전선아시아에서 LS에코에너지로 회사 이름을 바꾼 후 전력 사업에서 희토류 소재 사업으로 사업 영토를 넓히는 움직임이 가속화되고 있는 것이다.

25일 대전 한국지질자원연구원(KIGAM)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에서 이상호 LS에코에너지 대표(오른쪽)와 정경우 KIGAM자원활용연구본부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LS그룹
25일 대전 한국지질자원연구원(KIGAM)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에서 이상호 LS에코에너지 대표(오른쪽)와 정경우 KIGAM자원활용연구본부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LS그룹

LS에코에너지는 25일 한국지질자원연구원(KIGAM)과 '희토류 분리정제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하고 상호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26일 밝혔다.

분리정제 기술은 광산에서 생산한 희토류 혼합물에서 영구자석 원료인 네오디뮴(Nd), 프라세오디뮴(Pr) 등 고부가가치 산화물을 분리정제하는 기술이다. 네오디뮴(Nd)이 전체 희토류 소비의 40%를 차지하는데 다양한 용도에 쓰이는 강력한 영구자석에 들어간다. 스마트폰에서 진동을 발생시키고, 헤드폰의 소리를 내는데 쓰인다. 또 영구자석에 소량의 디스프로슘을 추가하면 전기차 모터 로터(회전날개)로 사용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상호 LS에코에너지 대표는 "모회사 LS전선과 함께 희토류 산화물, 금속 합금, 영구자석 제조로 이어지는 ‘희토류 영구자석 밸류체인(공급망)’을 구축하고 있다"면서 "원천기술을 내재화해 희토류 영구자석 사업 역량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10일 서울 베트남대사관무역대표부에서 열린 ‘희토류 산화물 구매 계약식’에서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구본규 LS전선 대표, 이상호 LS에코에너지 대표, 판 탄 무온(Phan Thanh Muon) 흥틴 그룹(Hung Thinh Group) 회장, 응우옌 비엣 안(Nguyen Viet Anh) 베트남 대사직무대행.사진=LS에코에너지
10일 서울 베트남대사관무역대표부에서 열린 ‘희토류 산화물 구매 계약식’에서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구본규 LS전선 대표, 이상호 LS에코에너지 대표, 판 탄 무온(Phan Thanh Muon) 흥틴 그룹(Hung Thinh Group) 회장, 응우옌 비엣 안(Nguyen Viet Anh) 베트남 대사직무대행.사진=LS에코에너지

LS에코에너지는 베트남 광산업체와 '흥틴그룹'과 산화물 구매 계약을 체결하고  우선 2026년까지 연간 최대 500t을 국내외 영구자석 제조업체 등에 연내 공급을 시작할 계획이다.  베트남에 금속 합금 공장을 건설해 동남아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내는 등 희토류 독립을 위한 선봉장 역할을 자임했다.LS에코에너지는 영구자석 제조를 위해 LS첨단소재를 설립했다.

미국지질조사국(USGS)에 따르면, 중국은 세계 희토류 시장의 80%를 장악하고 있다. 지난해 글로벌 생산량이 35만t인데 중국이 24만t으로 68%를 차지했다. 이어 미국 12%, 미얀마 11%, 호주 5% 순이다.

베트남은 중국의 강력한 대안으로 부상했다. 전세계 희토류 매장량은 지난해 1억1582만t인데 중국이 전체의 38%인 4400만t으로 가장 많고 베트남이 2200만t으로 세계 2위(19%)다. 

LS에코에너지의 희토류 밸류체인.사진=LS에코에너지
LS에코에너지의 희토류 밸류체인.사진=LS에코에너지

LS에코에너지는 초고압케이블의 북미, 유럽 수출 확대에 힘입어 올해 1분기 사상 최대 영업이익을 기록했고 연간으로도 역대급 실적을 기대하고 있다.  또한 희토류와 해저케이블 사업을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추진하고 있다.

LS그룹은 베트남 희토류 원광→LK에코에너지산화물 공급→LS첨단소재 영구자석 제조→전기차 부품업체로 이어지는 희토류 밸류체인(가치사슬) 구축을 추진하고 있다.   

박준환 기자  naulboo@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