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주총서 분할 막자'는 개미들… 국민연금·기관에 달렸다
상태바
'LG화학 주총서 분할 막자'는 개미들… 국민연금·기관에 달렸다
  • 이정숙 기자
  • 승인 2020.09.25 2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화학의 배터리사업부 분사 결정에 분노한 소액주주들이 다음달 열릴 주주총회에서 분할을 저지하자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 주목된다. 지분율은 낮지만 자산운용사 등 기관투자자, LG화학의 2대 주주인 국민연금공단 등이 가제한다면 저지가 실현될 수 있다. 국민연금 등의 결정에 이목이 집중된다.

LG화학 로고
LG화학 로고

2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LG화학은 10월30일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배터리사업부 물적분할을 최종 승인할 계획이다. 

주총 안건이 통과되면 오는 12월 전지사업을 전담하는 LG에너지솔루션이 출범한다. 물적분할 안건이 주주총회를 통과하기 위해서는 주총 출석 주주 의결권의 3분의 2 이상과 발행주식총수 3분의 1 이상의 동의가 필요하다.

LG화학 분할 전과 후의 모습. 사진=LG화학
LG화학 분할 전과 후의 모습. 사진=LG화학

LG화학 최대 주주는 그룹 지주사인 ㈜LG로 33.34%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국민연금은 2대 주주로 10.51%를 보유하고 있다. 외국인이 36.5%의 지분을 갖고 있다.

또 국내 기관투자자는 12~13%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개인투자자들의 지분율이 10% 안팎이다.

이런 지분 구성상 LG그룹 지분으로는 발행 주식수 3분의 1 이상 동의에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국민연금. 사진=국민연금
국민연금. 사진=국민연금

문제는 개인투자자들을 비롯해 국민연금과 기관투자자가 주총장에서 일제히 반대표를 던질 경우다. 이 경우 참석 주주 의결권 3분의 2 이상 요건을 채우지 못한다. 국내 기관투자자들은 국내 최대 기관투자가인 국민연금의 결정을 따를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국민연금이 캐스팅보트 역할을 할 것으로 업계는 분석하고 있다.

국민연금은 장기로 주주가치 증대에 기여하는지 여부와 기업지배구조 등을 고려해 의결권을 행사한다고 명시하고 있다. 회사분할에 대해서는 주주가치의 훼손이 있다고 판단되는 경우 반대표를 행사한다.

국민연금은 LG화학 분할에 대해 주주가치 침해 여부를 검토하기로 했다.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 관계자는 "이번 안건의 경우 공단에서 직접 의결권을 행사할지 외부위원들로 구성된 수탁자책임전문위원회(수탁위)에 상정할지는 결정되지 않았다"면서도 "어떤 쪽이든 사안을 면밀히 따져 장기적으로 주주가치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의결권을 행사한다는 게 기본 방침"이라고 말했다.

기업 분할에 대해 주주가치를 훼손한다는 이유로 국민연금이 반대표를 던진 사례는 적지 않다. 지난 24일 국민연금 수탁위는 OCI그룹 계열인 삼광글라스의 분할과 합병에 반대 의견을 내기로 결정했다. 앞서 2013년에는 동아제약이 회사를 쪼개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하려는 분할 계획에 대해 반대 의결권을 행사했다. 당시 동아제약의 주력 제품인 박카스가 비상장 기업으로 넘어가 기존 주주들의 이익을 침해할 수 있다고 본 것이다.

전문가들은 LG그룹의 지분율을 토대로 볼 때 분할이 부결될 가능성은 낮을 것으로 보고 있다. 주주 대부분은 의결권 행사와 같은 주주행동에는 적극성을 보이지 않는 데다  개인 투자자도 LG화학 주식을 판 것으로 추정되기 때문이다.

게다가 기존 주주의 이익 훼손 가능성이 커지자 기관투자자들이 LG화학 분할과 관련해 의결권 행사를 적극 검토하고 있는 것도 변수다.

이정숙 기자 kontrkr@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