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F-35,JSM 스텔스 미사일 단다...중국·러시아 해군엔 '죽음의 신'
상태바
美 F-35,JSM 스텔스 미사일 단다...중국·러시아 해군엔 '죽음의 신'
  • 박태정 기자
  • 승인 2021.03.21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거리 펀치력과 스텔스 성능 겸비

5세대 스텔스 전투기 F-35 라이트닝Ⅱ가 스텔스 미사일인 합동타격미사일(JSM) 발사시험에 성공했다.비록 노르웨이에서 한 시험이지만 한국 공군도 F-35A를 보유하고 있는 만큼 이 미사일을 도입해 통합할 가능성은 얼마든지 있다. 한국과 일본, 미국 등 미국의 우방국들이  F-35A 스텔스 전투기 도입을 늘리고 있는 만큼 JSM으로 무장할 경우 미국의 잠재 적국인 중국과 러시아의 함정들에겐 새로운 사신 등장이 될 전망이다. 

F-35A 스텔스 전투기가 노르웨이산 스텔스 미사일 JSM을 투하 발사하고 있다. 사진=노르웨이 방위사업청
F-35A 스텔스 전투기가 노르웨이산 스텔스 미사일 JSM을 투하 발사하고 있다. 사진=노르웨이 방위사업청


21일 공군 전문 매체 디에이비에이셔니스트와 노르웨이 방위사업청 등에 따르면, 지난 3월 미국 캘리포니아주 에드워즈 공군기지에서  이육한 F-35A 1호기가 JSM을 시험발사하는 데 성공했다. JSM은 F-35A형과 함재기인 F-35C 내부 무장창에 맞는 유일한 대함 미사일이다.

JSM은 노르웨이 방산업체인 콩스버그가 노르웨이 국방부와 함께 개발한 미사일로 대함 미사일인 해상타격미사일(NSM)을 기반으로 만든 공대지 미사일이다.  JSM은 F-35A의 내부 무장창에 달도록 설계됐다. 콩스버그 브로셔에 따르면,  JSM은 길이 4m, 높이 52cm, 지름 48cm에 무게 416kg다. 사거리는 100해리(185km)다. 낮은 레이더 반사면적과 해수면을 스치듯 날아가는 시스키밍이 특징이다.

JSM은 육상과 해상, 공중에서 지상이나 해상 목표물을 정밀타격하는 다목적 순항미사일이다. 공중에서 발사하면 최대 500km 이상 날아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노르웨이 콩스버그가 개발한 JSM 실물 모습.사진=디에이비에셔니스트닷컴
노르웨이 콩스버그가 개발한 JSM 실물 모습.사진=디에이비에셔니스트닷컴

 

JSM은 2015년 F-16 전투기가 첫 투하시험을 했다. F-35A와 F-35C는 내부 무장창에 이 미사일 두 발을 탑재할 수 있다.

JSM을 가까이에서 본 모습. 사진=더에이비에이셔니스트닷컴
JSM을 가까이에서 본 모습. 사진=더에이비에이셔니스트닷컴

미국이 JSM을 실전배치할 경우 미국의 잠재 적대국인 중국과 러시아는 당분간 골치를 앓을 것으로 보인다. 스텔스 전투기에다 스텔스 미사일을 막을 뾰족한 수단이 당분간 마땅치 않기 때문이다.

박태정 기자 ttchung@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