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비핵화 약속 전제돼야 김정은 위원장 만날 것"
상태바
바이든 "비핵화 약속 전제돼야 김정은 위원장 만날 것"
  • 박태정 기자
  • 승인 2021.05.22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 김 대북특별대표 임명

조 바이든 대통령은 분명한 비핵화 약속이 전제돼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날 것이라고 밝혔. 한미양국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대북 외교 관여에 나서기로 했으며 이를 위해 미국은 성 김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 대행을 대북특별대표로 임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각)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만남은 비핵화에 대한 분명한 약속이 전제돼야 한다고 밝혔다고 미국의소리방송(VOA)과 자유아시아방송(RFA)이 전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각) 백악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회담 뒤 공동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VOA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각) 백악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회담 뒤 공동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VOA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뒤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김정은 위원장을 만날 조건이 무엇인지' 묻는 질문에 "우리는 지켜볼 것"이라면서 "그(김정은 위원장)가 어떤 약속을 한다면, 그들(북한 측)과 만날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전제조건 없이 김정은 북한 총비서를 만나지 않는다고 했는데 그 전제조건이 무엇이냐'고 묻는 질문에 핵무기 논의에 대한 진지한 약속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가 만났을 때 약속이 있다면, 그 약속은 그의 핵 무기에 대한 논의가 있다는 것이 돼야 한다"면서 "만약 그것이 그들(북한)이 하고 있는 일을 낮추는 정도라면 나는 만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미 국무장관과 다른 사람들이 (협상을) 어떻게 진행할지에 대해 이미 협상한 어느 정도의 윤곽이 있는 것이 아니라면 나는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지 않을 것"이라면서 "누군가 그렇게 할 것이라고 한 말만 토대로 판단하지는 절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이런 발언은 비핵화에 대한 북한 측의 분명한 약속이 있기 전에는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지 않을 것임을 밝힌 것이라고 VOA는 풀이했다.이는 이제 미국과 북한 정상회담은 핵무기와 이를 전달할 대륙간탄도탄(ICBM)을 개발하며 미국 본토 공격 위협을 하는 김정은이 비핵화 방안을 내놓아야만 성사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북한 김정은이 핵탄두라고 주장한 물체 앞에서 핵무기 병기화를 지도하고 있다. 사진=조선중앙통신.
북한 김정은이 핵탄두라고 주장한 물체 앞에서 핵무기 병기화를 지도하고 있다. 사진=조선중앙통신.

 

바이든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에게 그가 원하는 국제적 인정이나 합법성을 부여하는 회담은 하지 않겠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모두발언에서  "우리(미국과 한국)의 목표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이고, 여전히 그렇게 남아있다"면서 "실용적 진전을 이루고 미국과 우리의 동맹의 안보를 증진하길 원한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양국은 한반도 비핵화라는 우리의 최종 목표를 향해 나아가면서, 긴장을 완화시킬 실용적 조치를 취하기 위해 북한과 외교적으로 관여할 의사가 있다는 데 공감했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를 위해 대북정책 검토 과정에서부터 한국 정부와 긴밀히 협력했다면서 향후 대북전략과 접근법에 대해 한국과 협의를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북한과 대화를 통한 외교적 관여를 위해 성 김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 대행을 대북특별대표로 임명한다는 깜짝 발표했다. 

성 김 대행은 과거 북핵 6자회담 대표를 역임했고, 2018년 미북 싱가포르 정상회담 당시 북측과 합의문을 조율하는 등 미북협상에서 중추적인 실무 역할을 담당한 인물이다. 

박태정 기자 ttchung@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