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속에 숨어 있는 재인폭포의 장관
상태바
숲속에 숨어 있는 재인폭포의 장관
  • 이정숙 기자
  • 승인 2021.06.02 2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연천군을 굽이굽이 도는 한탄강은 약 27만 년 전 분출된 용암이 식으면서 생긴 지형으로 곳곳마다 주상절리가 그림같은 풍경을 만들어 냈다. 그 중에서도 재인폭포는 한탄강이 빚어낸 걸작 중의 걸작으로 꼽힌다. 북쪽 지장봉에서 풍족하게 내려주는 물이 검은 현무암 주상절리 아래로 하얀 포말을 날리면서 떨어지고 에머럴드빛 '소'를 만들어놓았다.  

재인폭포는 경기도 연천군 연천읍 고문리 산 21번지 한탄강 서쪽 깊숙한 곳에 숨어 있다. 숨어 있다고 해서 가는 길이 멀고 험한 것은 아니다. 서울을 출발해 자유로를 신나게 달리다 경기도 문산의 당동 인터체인지에서 국도로 들어서 가면 닿을 수 있는 길이었다.재인폭포는 경기도 연천군의 대표 관광 명소로 한탄강에서 가장 아름다운 지형 중의 한 곳이라고 했다. 지장봉에서 흘러내린 곡물이 폭포에서 뛰어내린다. 재인폭포 공원은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을 받은 연천 지오파크의 일부다. 지난해 가을 문을 열었다고 했다. 재인폭포 공원은 한탄강을 따라 경관을 감상할 수 잇는 전망대와 탐방로, 재인폭포, 출렁다리 등으로 구성돼 있다.  

지난달 29일 방문했다. 

경기도 연천군 재인폭포.사진=이정숙 기자
경기도 연천군 재인폭포.사진=이정숙 기자
쉼터에서 바라본 경기도 연천군 재인폭포.사진=이정숙 기자
쉼터에서 바라본 경기도 연천군 재인폭포.사진=이정숙 기자
재인폭포 입구에서 바라본 재인폭포.사진=이정숙 기자
재인폭포 입구에서 바라본 재인폭포.사진=이정숙 기자
재인폭포 위를 가로지르는 출렁다리. 사진=이정숙 기자
재인폭포 위를 가로지르는 출렁다리. 사진=이정숙 기자
재인폭포 앞에 있는 작은 폭포. 사진=이정숙 기자
재인폭포 앞에 있는 작은 폭포. 사진=이정숙 기자
재인폭포로 가는 길 오른쪽 벼랑위의 기이한 형상의 암석들. 사진=이정숙 기자
재인폭포로 가는 길 오른쪽 벼랑위의 기이한 형상의 암석들. 사진=이정숙 기자
쉼터에서 바라본 재인폭포. 폭포 소리가 우렁차게 들린다. 사진=이정숙 기자
쉼터에서 바라본 재인폭포. 폭포 소리가 우렁차게 들린다. 사진=이정숙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